전북도의회, 현대자동차 협력업체 ‘남양공업’의 전라도 출신 지원불가와 관련 성명서 발표
전북도의회, 현대자동차 협력업체 ‘남양공업’의 전라도 출신 지원불가와 관련 성명서 발표
  • 전북 고봉석 기자
  • 입력 2014-12-11 09:29
  • 승인 2014.12.1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전북 고봉석 기자] 전라북도의회가 현대․기아자동차의 협력업체인 ‘남양공업의‘전라도 출신 지원불가 채용공고와 관련 협력사에서 즉각 퇴출시키라고 요구하고 나서 파문이 일고 있다.

전북도의회에 따르면 김광수 의장과 황현 부의장을 비롯한 의장단 상임위원장단은 9일 전라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성명서를  통해“남양공업의 채용공고에서 전라도 출신 지원불가를 명시한 것은 상식이하의 충격적인 행태로 전북도민들에게 공식 사과하고 깊이 반성하라”고 규탄했다.

김 의장 등은“현대․기아차는 완주 봉동에 중요한 생산기지를 두고 있어 도민들의 남다를 애정을 받고 있다”면서“그런데 협력업체의 시대착오적이고 몰상식한 행태는 현대․기아차에 대한 도민들의 애정에 찬물을 끼얹는 것으로 도민들은 큰 실망감을 넘어 배신감에 분노하고 있다”고 맹렬히 비판했다.

김 의장 등 의장단은 또“고용정책기본법에 사람을 채용할 때 출신지역과 출신학교 등을 이유로 차별을 금지하고 있다”며“그러나 남양공업의 이번 채용공고는 대한민국 헌법과 고용정책기본법을 무시한 범법행위로 국가인권위원회는 해당 기업의 몰상식한 행태를 엄중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의장단은“국민대통합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고 있는 박근혜 정부와 정면 배치되는 것이며 지역갈등을 촉발하고 조장하는 망국적 행태를 재현한 것”이라며“현대․기아차는 해당 기업을 협력사에서 즉각 퇴출시켜야 한다”고 목청을 높혔다.

ilyo@ilyoseoul.co.kr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