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호남총리론' 발언 논란…충청이 들끓다
문재인 '호남총리론' 발언 논란…충청이 들끓다
  • 박형남 기자
  • 입력 2015-01-28 08:07
  • 승인 2015.01.28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정치팀]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후보에 출마한 문재인 의원이 ‘호남 총리론’ 발언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문 의원은 26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통합을 위해 반대쪽 50%를 포용할 인사가 필요하다”며 “그런 관점에서 호남 인사를 (총리로 임명) 해야 하는데 정말 아쉽다”고 발언한 것이 논란이 되었던 것이다.

이에 새누리당 소속 충청 의원들이 반발했다.

26일 새누리당 소속 충청지역 의원들은 세종시당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충청인을 무시한 망말”이라며 “문 후보는 충청인 앞에 석고대죄하고 후보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야당 내부에서도 논란이 됐다. “전당대회 표를 계산한 전략적인 발언이라는 것이 너무 과했다”는 것. 상황이 이렇다 보니 문 의원 측은 즉각 진화에 나섰다.

문 의원은 27일 기자들과 만나 “그분(이완구 총리 후보자)이 충청 출신이라는 것을 문제 삼고 흠 잡은 게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내가 말하고 싶은 건 박근혜 정부가 국민을 편 가르는 정치를 해 국민통합에 실패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의원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새정치연합 내부에서는 선거에서 충청지역이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다는 것을 감안할 때 “표가 떨어지는 발언”이라며 우려하는 목소리가 점차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7122love@ilyoseoul.co.kr

박형남 기자 7122love@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