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동물, 사람' 위한 러쉬 ‘냄새나는 콘서트 4’ 성황리 개최
'환경, 동물, 사람' 위한 러쉬 ‘냄새나는 콘서트 4’ 성황리 개최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5-05-12 23:08
  • 승인 2015.05.12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Ⅰ오두환 기자] 화창한 봄 내음 가득한 5월 9일 토요일 영국 프레쉬 핸드메이드 코스메틱 브랜드 러쉬의 ‘냄새나는 콘서트 4’는 굳은 신념과 가치를 담은 ‘러쉬 투게더’라는 테마와 여섯 아티스트의 폭풍 가창력으로 콘서트를 찾아주신 총 9,500명의 고객들에게 감동에너지를 선사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러쉬 냄새나는 콘서트 4’는 성시경, 이승철, 타이거JK•윤미래•비지(MFBTY), 박정현, 쿨with신지, 윤종신 등 검증된 가창력으로 가요계를 종횡무진하는 여섯 아티스트가 참가하는 콘서트로 뜨거운 관심을 받아 왔다. 콘서트 당일, 국내 최대 규모의 올림픽 체조경기장을 가득 매운 관객들과 여섯 아티스트가 함께 호흡하며 뜨거운 열기로 무대와 객석을 채웠다.

더불어 금번 콘서트는 ‘환경, 동물, 사람’이 조화로운 세상을 이루길 바라는 러쉬의 다양한 캠페인을 심도 있게 만나볼 수 있는 "러쉬 투게더 (Lush Together)”라는 테마로 총 8개의 야외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첫 번째로 국내 화장품 동물실험 근절을 위한 ‘러쉬 프라이즈(Lush Prize)’ 부스에서는 영국의 윤리 디렉터(Ethics Director) 힐러리 존스(Hilary Jones)가 참석하여 동물실험 근절을 위한 러쉬의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으며, 위안부 관련 역사 교육 및 자료 보존 후원을 위한 '화(花)를 내다 캠페인' 부스에서는 ‘부산 민족과 여성 역사관’에서 직접 가져온 역사 자료 및 미술 작품을 전시하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 캠페인을 벌였다.

또한 한끼가 절실한 아이들을 위한 ‘기브 미(米)' 캠페인’ 쌀을 기부하면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뻥튀기를 증정하는 재미난 이벤트와 함께 총 100kg의 쌀을 모아 기부 커뮤니티 '드림풀'에 전달되었으며, 장애 청년 사물놀이패 ‘땀띠’의 공연으로 현장을 감동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그리고 탈북 청년들에게 희망을 선물하는 ‘두드림(Do Dream) 캠페인’에서는 탈북 청년모임인 ‘위드 유’가 직접 참가해 탈북자들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인권 개선을 위한 이야기를 나누었고, 이를 위해 러쉬 임직원들이 직접 손으로 만든 드라이 플라워 엽서 총 760장의 판매금 전액 1,099,000원 역시 ‘위드 유’에 기부될 예정이다.

또한 보디 크림을 사는 것만으로 우리 주위에 도움이 절실한 소규모 단체에 전액 기부(부가세 제외)하는 ‘뉴 채러티 팟(New Charity Pot)’ 부스에서는 2015년 뉴 채러티 팟을 미리 선보인 결과 지난해 4배 이상의 채러티 팟이 판매되는 쾌거를 이루었으며, 환경을 위한 재활용 캠페인 ‘블랙 팟의 환생’ 부스에서는 총 1,801개의 러쉬 재활용 용기 블랙팟이 모여 더 멋진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길 고대하고 있다.

이밖에 영국 수석 셰프와 함께 인기 입욕제를 직접 만드는 체험 이벤트 및 영국 전원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분위기 속에서 진정한 힐링을 할 수 있는 러쉬 스파 체험 등 다양한 제조 및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가족단위 고객의 아이를 위한 유익한 교육의 장은 물론, 연인들을 위한 가치 있는 데이트 코스로 제격이었다는 후문.

이어 러쉬코리아 관계자는 ”오늘 여러분께서 만들어주신 소소하지만 아름다운 기록에 다시 한번 감동을 받았다”며, “비록 화려하지는 않지만 이렇게 작은 실천이 모이면 더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는 큰 변화의 힘이 될 것이라고 러쉬는 믿는다”라고 감동에 찬 목소리로 힘주어 말했다.
freeore@ilyoseoul.co.kr

오두환 기자 freeore@ily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