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개혁보수신당이 오는 24일 창당을 목표로 전국 각 시·도당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충청지역 시·도당 창당 일정은 잡지 않고 있다. 이에 정치권은 개혁보수신당이 충청지역을 반기문 전 사무총장 영입을 위한 연결고리로 활용할 것이라고 추측한다.

개혁보수신당은 지난 5일 창당 발기인대회와 함께 시·도당 창당 일정을 확정했다. 12일 서울시당을 시작으로 16일 인천시당과 경기도당, 17일 전북도당, 18일 대구시당과 경남도당, 19일 제주시당, 20일 부산시당을 창당하기로 했고, 강원도당은 일정을 조율 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충청권 시·도당 창당 일정은 알려지지 않아 이것이 반 전 총장 영입을 위한 계산된 전략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반 전 총장이 귀국 후 정중동 행보를 하는 동안 신당은 충청권 시·도당 몫을 고리로 영입 작업에 들어가고, 충청권 지분을 고스란히 반 전 총장에게 넘겨주겠다는 것.

이런 가운데 반 전 총장의 50년 지기로 알려진 충북 청주 출신 정태익 한국외교협회 명예회장이 개혁보수신당 창당 발기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를 두고도 신당이 반 전 총장의 연결고리를 다각화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한편 개혁보수신당은 새누리당 내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서청원 의원의 ‘인적 청산’을 둘러싼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에서 분당한 개혁보수신당(가칭)이 6일 이를 강하게 비판했다. 정치권은 이 또한 개혁보수신당의 ‘보수 정권 재창출을 통한 반기문 영입 플랜’이라고 평가한다.

정병국 창당 준비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 준비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절차 없이 한 사람에 의해서 좌지우지되는 정당이, 또 그렇게 해서 인적 청산을 한들, 그것이 과연 개혁이고 공당의 모습이겠는가”라며 “새누리당이 진정으로 청산을 하려고 한다면 무엇이 문제인지 분명히 적시하고 절차를 밟아야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탄핵의 대상이 된 박근혜 대통령을 계속 당원으로 두고 갈 것이냐 아니냐의 문제도 중요하다”며 “새누리당은 탄핵된 대통령의 잘못이 있는지 없는지, 탄핵 과정을 밟는 것이 옳은지 그른지에 대해 대통령과 같은 입장이라 출당 조치를 하지 않는 것인지 명백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같은 당의 김영우 의원 역시 “(인 위원장은) 대통령에 대해선 한마디도 못하지 않나”라며 “장롱 밑 먼지를 청소하는데 장롱은 그냥 둔 채 변죽만 울리는 위장 탈당쇼”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직을 갖고 서청원 의원이 폭로한 대로 밀약이 있었다고 한다면 그것은 국회를 모독하고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했다.

장제원 의원도 “서청원 의원이 폭로한 밀약이 사실일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 서 의원은 차기 국회의장 욕구가 강하다”며 “인 위원장은 자신이 평생 몸 담은 시민 단체에서 제명당한 상황에서 뭔가 인적 쇄신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면피가 필요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새누리당을 해체하는 것이 보수가 사는 길이라고 말한다. 이제 집권 새누리당은 여기에 응답해야 한다”며 “새누리당은 즉각 해체하라는 국민 요구에 응답하라”라고 덧붙였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