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민은 룰 논쟁 아니라 국가 변화 위한 ‘비전’ 논쟁 바란다”

민주당, ‘개헌보고서’ 후폭풍 속 초반 논의 삐걱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조기 대선을 위한 경선 룰 마련에 본격 착수한 가운데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에 대해 “어떤 방식이든 크게 상관없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11일 오전 MBC 라디오에 출연해 최근 ‘게임의 법칙’을 둘러싸고 대선주자 간 치열한 신경전이 일고 있는 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경선 룰이 신경 쓰이지 않느냐는 진행자에 질문에 “국민들이 볼 때 룰은 특별한 의미가 없지 않느냐”며 “우리 내부 경쟁의 룰에 불과하기 때문에 너무 예민할 필요 없다고 생각하고 저도 어떻게 하든 간에 크게 상관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떤 방식이든 대세에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 시장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2012년 경선 룰 수준이면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며 “당이 국민 상식선에서 현명하게 결정할 것이고, 국민은 지금 유불리를 따지는 룰 논쟁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새롭게 변화시킬 비전 논쟁을 바라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2012년 당시 민주당의 전신인 민주통합당은 당내 경선에서 모바일 투표와 결선투표제 등을 도입해 일반 유권자(국민)가 참여하는 완전국민경선제를 실시한 바 있다.

이 시장은 또 완전국민경선제와 더불어 숙의배심원제 등 다양한 안이 검토될 필요가 있다고도 설명했다. 숙의배심원제는 유권자와 전문가로 구성된 배심원단이 후보들의 토론과 질의응답 등을 참고해 분과별 숙의 과정을 거친 뒤, 현장 투표를 거쳐 공천자를 뽑는 방식이다.

한편, 민주당 당헌당규 위원회는 이날 오전 각 주자들의 대리인을 불러 경선 룰에 대해 논의했다.

하지만 일부 주자 측에서 불참하거나 ‘개헌 보고서’와 관련 당내 지도부를 비판하는 등 초반부터 삐걱되는 모습을 보였다.

박원순 서울시장 측은 ‘개헌 보고서’와 관련해 당의 중립성 문제를 거론하며 이날 회의에 불참했으며, 김부겸 의원 측은 회의에 참석은 했으나 보고서를 작성한 민주연구원에 솜방망이 징계에 불만을 제기하며 특정세력을 비호한다는 의혹이 제기될 수 있음을 지적했다.

이에 양승조 당헌당규위 위원장은 “후보별로 민감할 수 있어 당장 결론 내리기보다는 여러 차례 회의를 진행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