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제주 김태윤 기자] 환경부에서는 제주시 조천읍 선흘1리 동백동산이 지역주민의 주체적 참여와 생태관광이 추구하는 가치 실현에 대한 그 성과를 인정, 2017년도 생태관광지역으로 재지정했다.

지난해 3월부터 12월 까지 환경부에서 생태관광지역 20개소 중 최초(2013년 12월) 지정된 12개소에 대해 지자체․주민 등 관계자 심층면담 및 현장평가, 수시 인터뷰, 객관적 증빙자료 확인 등을 토대로 평가를 실시한 결과, 순천, 창녕과 함께 공동 1위(최고점 92.3점)로 대단히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재지정 평가기준에 따르면, 생태관광이 추구하는 3대 가치‘관광객 만족, 주민복지 증진, 환경보전’에 가중치를 부여, 최종 핵심평가기준 10개를 선정해 60점이상 획득해야 만 생태관광지역으로 재지정이 가능하도록 돼있다.

이처럼 선흘1리 동백동산이 생태관광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데 대하여, 그간 민관 등으로 구성된 선흘1리 생태관광 추진협의체를 통해 지역의 다양한 생태관광 프로그램 운영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소중한 결실로 평가되고 있으며, 매년 사업비 1억 원(국비 5000만 원, 도비 5000만 원)씩 3년 동안 투자돼 생태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다.

한편 제주시에서는 선흘1리 동백동산 생태관광지역을 재지정 기간(3년) 동안 행정재원 의존에서 벗어나 경제적 자립을 통한 지역 공동체가 이끌어 가는 생태관광지역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할 것이며, 이와 같은 좋은 사례가 타 지역으로 확산 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과 관심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제주 김태윤 기자  kty092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