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수도권 강의석 기자] 화성시가 오는 16일부터 3월 24일까지 68일간 ‘2017년도 주민등록 일제정리’를 실시한다.

이번 주민등록 일제정리는 주민등록사항과 실제 거주 사실을 정확히 일치시켜 주민 생활 편익을 높이고 행정사무의 적정처리를 도모하기 위해 추진된다.

특히 시는 거주지 변동 후 미신고자 또는 부실신고자, 각종 사유로 주민등록이 말소되거나 거주불명 등록된 자의 재등록과 사망 의심자 및 100세 이상 고령자 등을 중점 조사할 계획이다.

각 지역 통·리장과 합동조사반을 구성해 방문조사로 이뤄진다. 조사 기간 중 과태료 부과 대상자가 자진 신고를 하면 부과금액의 최대 3/4까지 경감받을 수 있다.

화성시 박보현 민원봉사과장은 “원활한 조사를 위해 조사원 세대 방문 시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