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운 안양시장

[일요서울 | 수도권 강의석 기자] 2017년은 제2의 안양부흥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대도약의 토대를 확고히 다지는 한 해가 될 전망이다. 안양시가 지난 1일 발표한 2017년도 신년사에서 이필운 시장은 선포 원년인 지난 2016년도 성과를 밑그림 삼아 올해 제2의 안양 부흥을 본격화하기로 하고, 이에 따른 올해 역 점적으로 추진할 5대 분야 시정운영 방향을 밝혔다.

▲ 개발 및 숙원사업 해결에 최선

안양시는 구 농림축산검역 본부 부지를 균형 발전의 중 심축이 되는 방향으로 개발 방안을 모색한다. 인덕원·관양고 주변의 효과적 개발을 위해 지난해 12월 27일 경기 도시공사와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인덕원 주변은 역세 권 복합단지로, 관양고 주변 은 친환경 주거단지로 각각 조성할 계획이다. 시민들의 관심사인 월곶∼안양∼판교 와 인덕원∼호계동∼수원을 연결하는 복선전철사업을 시 민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에 서 중앙부처와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안양시민의 오랜 숙원인 안양교도소 이전과 관련해서는 경기남부법무타운이 하루 속히 조성될 수 있도록 정부를 설득함과 아울러 지역의 정치인들에게도 협조를 구하기로 했다. 또 시외버스터미널 건립은 2018년 도에는 사업이 구체화 될 수 있도록 국·도비 요청 등의 행정절차를 올해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다.

시는 안양5동 냉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 2019년 착공 을 목표로 행정절차에 박차를 가하는 것을 비롯해 32개 지역 주택재건축 및 재개발, 안양역세권과 비산1동 주민 센터 주변 도시환경정비, 박 달 테크노밸리 조성 등이 정 상 추진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게 된다.

안양새물공원조성사업 현장 안전점검

▲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창출에 역점

안양시는 지역경제 분야 중에서도 특히 일자리창출에 심혈을 기울인다. 사회적 기업 육성과 함께 시 일자리센터를 더욱 내실화해 구인· 구직자들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취업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생활임금제를 도입해 근로자 복지증진을 기한다.

지난해 6월 개소한 창조경제융합센터 내 ‘청년공간A-Cube’의 창업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해 청년층에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주게 된다.

아울러 범계민원센터를 A-Cube와 연계시켜 청년소통공간으로 꾸민다. 시는 또 유망기업 유치와 게임, 드론, 3D프린팅 등의 혁신산업 분야 지원을 가속화 하고, 중소기업과 소 상공인 안정화,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을 활성화함으로써 서민경제에도 활기를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디엠지모리 입주 개소식

▲ 교육특구 지정 추진, 복지 모델 구체화. 사람중심인문도시조성

안양시는 ‘안양교육특구’ 지정을 추진하는 가운데 안양희망창조학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교육지원경비를 늘려 교육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한편, 전국 최초 모델인 민간어린이 집 준공영화에 따른 새로운 사업발굴에 주력하고 ‘우수형 어린이집’ 지정을 확대하며 셋째 아이 이상의 다자녀 가정에 대해 입학준비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노인, 여성,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복지사각지대를 최소화 하는 것 등이 포함된 ‘안양형복지모델’을 구체화 한다.

‘안양시나눔운동본부’를 설치해 복지사업과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하는 한편, 제2의 안양부흥 핵심사업인 ‘사람중심 인문 도시조성’과 관련해 많은 시민들이 인문학을 공유할 수 있도록 확대한다. 아파트 문예지 발간, 인문벤치 디자인, 인문글판 설치, 인문프로그램 확대 등이 그 핵심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안양천 현장방문
도시농부 진심토크

▲ 생활체육과 힐링 건강도시가 만난다

물 맑은 생태하천으로 돌아 온 안양천과 그 지천에 숨결을 불어넣는 안양천명소화사업을 올해 상반기 마무리할 예정이다. 또 한창 공사가 진행 중인 안양새물공원, 비산 체육공원, 박달복합청사, 호계매봉광장 교각 하부공간 조성 등이 완료되면 시민 삶의 질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이며, 자연친화적 쉼터가 추가로 자리 잡게 될 중앙공원과 병목안시민공원은 안양 명소로서의 가치를 더욱 높일 것이다.

지난해 시가 경관개선을 완료한 가운데 오는 3월까지 푸드트럭 운영과 쉼터를 확대하게 될 시청사 광장은 시민들의 안식처로 각광받게 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시는 지역민들의 건강과 복지 향상에 기여 할 만안종합복지관을 2월중 개관할 예정이다. 동편마을 사회복지시설 및 귀인권역 문화복지시설 등의 복지인프라 구축에도 힘을 보탠다.

최근 유행하는 신종 감염병에 대비해서는 일반 의료기관과 보건소를 연결하는 민·관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시민건강을 지켜낸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 안양시에서 개최 예정인 2017 세계태권도한마당(7월 29일∼8월 1일)은 50여 개국에서 5000명 넘는 선수와 임원이 방문해 시의 브랜드가치를 높이고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도모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회개최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 열린 시정, 안전을 더욱 꼼꼼히 챙긴다

안양시는 각계각층 시민들과 자유롭게 토론하는 ‘진심 토크’와 ‘범시민 원탁토론회’를 올해도 지속한다. 특히 원탁토론회를 정례화 해 시 현안사업이나 쟁점에 대한 해법을 찾는데 적극 활용하게 된다.

지난해 10월 개소한 ‘열린콜센터’ 역시 시민과 공감하는 소통창구이자 민원서 비스를 한 차원 높이는 계기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시는 또 최근 빈발하는 지진발생, 범죄와 관련해 U-통합상황실의 기능 향상을 꾀하고, 재난 안전체험관 운영을 내실화 하며, 공중화장실의 비상벨 설치 등 시민 안전에 보다 세심함을 기울이게 된다.

청년층 진심토크

이필운 안양시장은 제2의 안양부흥과 안양의 희망찬 미래를 위해 시민과 공직자가 서로 손을 마주잡고 한마음으로 전진해 나갈 때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것은 물론, 더 살기 좋고 더 행복한 명품도시 안양을 우리의 미래세대에게 물려줄 수 있을 것이라며 안양의 희망찬 내일을 위해 시민들의 지혜와 역량을 모아줄 것을 부탁 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