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제주 김태윤 기자] 제주시는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및 폐기물관련 사업장 등의 불법 환경오염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고, 지역주민은 물론 제주를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설연휴 특별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특별점검은 1단계 홍보계도 기간(16일~19일), 2단계 특별점검 및 순찰 강화기간(20일~30일), 3단계 사후조치 및 관리기간(31일~2월 10일)을 두어 단계적으로 운영할 예정으로, 화북공업단지 및 농공단지, 주요 하천변 인근의 폐수 다량배출업소 등 38개소, 가축분뇨 배출시설 및 재활용신고 사업장 27개소, 사업장폐기물 다량 배출업소 및 처리업체 등 35개소에 대해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의 정상가동 여부와 주요 하천변 인근 가축분뇨배출시설에 대한 가축분뇨 유출여부, 폐기물 관련사업장의 폐기물 보관시설 적정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며, 특히 축산사업장의 경우 연휴기간 발생할 수 있는 냄새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사업장 내‧외부의 청소 등을 지도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 점검을 통해 위반사항이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도 고발 등 강력한 행정처분과 언론 및 홈페이지 등 공개로 경각심을 고취할 예정임을 밝혔다.

제주 김태윤 기자  kty092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