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경남 이도균 기자] 사천시는 올해 논 콩 재배 면적 확대를 위해 논에 콩을 심는 농가 및 단체에 1ha당 200만 원을 지원한다.

사천시 농업기술센터 사진

‘논 콩 재배 확대지원 사업’은 쌀 생산량 증가에 따른 쌀 가격 하락과 재고 증가로 인한 보관 관리 비용 절감을 위해 논에 벼를 대체할 수 있는 콩 등 타작물 재배 확대가 필요한 시점에서 논 콩 생산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한다.

콩은 영농규모가 영세하고 기계 작업이 어려워 벼농사에 비해 기계화율 낮은 편이지만 시에서 건조기, 파종기, 피복기 등 농작업 기계 및 농자재 구입비로 ha당 200만 원을 지원하고, 다양한 재배기술을 전파해 올해 논 콩 생산 면적을 100ha까지 확대해 효과적인 벼 적정 재배면적 유지와 콩 자급률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기계화 모델과 농자재를 지원하고 논에 콩 재배를 규모화하면 콩의 안정적인 생산 유도와 유통체계가 구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논 콩 재배 적합지역을 중심으로 집단 재배를 권장하고 농가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논 콩 재배 확대지원 사업’을 희망하는 농가는 2월 말까지 해당 읍․면사무소 및 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