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경남 이도균 기자] 경남 미래농업 50년을 책임질 청소년 교육 단체인 경상남도4-H연합회가 20일 오전 11시 경상남도농업기술원 ATEC 영상교육관에서 회장 이취임식 행사를 가졌다.

경상남도4-H연합회 권보성 신임회장

이날 행사에는 도연합회 임원과 시군 회장 등 회원 60여명이 참석했으며 김종환 직전 회장을 비롯한 직전 임원들에 대한 공로패를 이상대 도 농업기술원장이 전달했다.

이어서 앞으로 2년간 경상남도4-H연합회를 이끌어갈 새 회장에 선출된 권보성(의령ㆍ34) 회장과 김기명(하동ㆍ24) 부회장, 최미라(함양ㆍ31) 여부회장 등 새임원진에 대한 임명장 수여가 있었다.

제58대 회장으로 취임한 권보성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7000여 4-H회원 모두가 하나로 뭉쳐 미래 경남농업의 듬직한 버팀목이 되고 우리 농업과 농촌사회를 이끌어갈 전문농업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경남의 4-H운동에 앞장서 나아가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권보성 신임회장은 지난 2011년 의령군에 귀농해 2014년 의령군4-H연합회장, 2016년 도4-H연합회 홍보부장을 역임했으며 2015년 경남4-H대상 본상 수상을 수상해 4-H회원의 리더로서 다양한 활동을 했다.

한편 신임 권보성 회장은 축하화환 대신 쌀을 기증 받아 의령군 사회복지단체 혜림학원에 회원들의 마음을 담아 사랑의 쌀을 전달해 4-H회의 위상을 높였다.

경상남도4-H연합회는 1961년 경남4-H구락부 연합회로 발족해 184개회 7072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는 청소년 교육단체로 매년 경진대회, 야영교육, 리더십배양 교육 등 다양한 현장교육과 지덕노체의 실천과제 활동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