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경남 이도균 기자] 경남도는 지난 19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경상남도 저출산 대책 추진단’을 구성하고 저출산에 대한 원인분석과 대책에 관한 회의를 열었다.

경남의 합계출산율은 ’2015년 144명으로 전년대비 0.03명 증가 했지만 OECD 평균 1.68명보다 낮은 수준이다.

이에 도는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고자 관련 부서 실‧과장과 학계, 유관기관, 여성경제인협회 관계자 등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추진단을 구성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저출산의 근본적인 원인분석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으며, 청년들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가치관 변화 교육, 아동연금제도 도입, 행복주택 등 신혼부부에게 보급되는 주택의 자격완화, 청년일자리 창출과 이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 등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이 이뤄졌다.

지난해 도는 저출산 총력대응을 위해 27개 민·관으로 구성된 ‘저출산극복 네트워크 협의회’를 활용해 저출산 인식개선 캠페인을 실시했다.

결혼 및 출산분위기 환경조성을 위해 ‘미혼남녀 사랑만들기’ 행사를 추진해 26쌍이 결혼에 성공했다.

또 ‘찾아가는 산부인과’를 확대 운영해 산부인과가 없는 4개 군지역의 모든 여성들에게 양질의 무료 의료비스를 제공하는 등 저출산 극복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했다.

도는 올해에도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고비용 혼례문화 개선을 위한 작은 결혼식 추진과 청년 일자리 창출, 신혼부부 맞춤형 임대주택 확대 사업을 추진한다.

또 우리아이키움터를 설치해 여성의 자녀양육 부담과 돌봄 공백을 해소하고 일과 가정양립을 위해 가족친화적 직장문화 확산 등의 출산장려 정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저출산 문제는 우리 도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 차원에서 모든 국민이 동참해 다 같이 해법을 풀어나가야 하는 절체절명의 과제다”며 “저출산 대책 추진단에서 논의된 정책들에 대해 중‧장기적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