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사천 이도균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은 지난 21일 경남 하동군 금오산에서 ‘2017년 경영목표달성 결의산행’을 갖고 희망찬 새해 각오를 다졌다.

금오산 정상에서 2017년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를 다지고 있는 KAI 임직원

KAI는 19일과 20일 양일간 경남 사천 본사에서 ‘2017년 전사 전략회의’를 열고 사업별 추진전략을 점검했다.

지난 21일 하성용 사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관리자급 간부 300여명이 참석해 금오산 정상에서 기원제를 지내고 경영목표의 성공적 달성을 결의했다.

하성용 사장은 “우리는 올 한해 국내외 경제 불확실 속에서 큰 도전을 앞두고 있다”며 “발상의 전환과 혁신적 사고로 대외환경을 극복하고 올해 추진되는 미공군 APT사업 수주에 반드시 성공해 KAI는 물론 국내 항공우주산업이 획기적으로 도약 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KAI는 올해 미공군 APT사업 수주, 수리온 해외시장 개척 등 완제기 수출 확대와 MRO사업화를 통해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하고 한국형전투기(KF-X), 소형민수/무장헬기(LAH/LCH)의 순조로운 개발을 위해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말 결정 예정인 350대 17조원 규모의 미 공군 APT 사업은 작년 미공군 요구도에 맞춘 T-50A의 미국 전개와 록히드마틴 그린빌 현지 생산시설 오픈 등 준비를 마치고, 올해 본격인 현지 마케팅에 나선다.

작년 KT-1 기본훈련기 세네갈 수출로 대륙별 수출 거점을 확보했으며, 올해 수리온 헬기의 첫 수출을 목표로 동남아, 남미, 중동 등 기존 국산항공기 운용국가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국산 항공기 후속지원과 대형 군용기 개조개량/정비 경험을 기반으로 민항기 MRO사업화를 추진 중이며, 향후 성공적 사업착수를 위해 착실히 준비해 나가고 있다.

더불어, 핵심사업인 KF-X, LAH/LCH의 성공적 개발을 위해 올해도 철저한 사업관리와 정부, 산․학․연 협력을 통해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개발일정에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KAI는 CEO신년사를 통해 전략적 사업 수주 확대, 사업이행 역량 고도화, 선제적 위기관리 경영, 신뢰의 기업문화 실현 등 2017년 경영 목표달성을 위한 4대 경영방침을 밝힌바 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