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울산 김남헌 기자] 울주도서관(관장 김정자)은 다양한 도서확충으로 독서인구 저변 확대를 유도하고, 부족한 장서문제를 해결하고자 지역주민들로부터 도서를 기증받는다고 밝혔다.

올 한해 도서 2000권을 목표로 도서기증 운동을 전개하며, 먼저 울주도서관 전 직원을 대상으로 1인 1책 이상 기증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기증 받은 도서는 울주도서관 장서로 등록하여 보다 많은 지역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하고, 울주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는 도서는 지역내 작은도서관, 학교도서관 등에 재기증하여 책의 효용가치를 높이고, 도서기증문화를 정착시킨다는 계획이다.

울주도서관 관계자는 “나에게는 필요 없는 책이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꼭 필요한 책이 될 수 있다. 기증해주시는 책은 소중히 관리하여 책 읽는 문화 조성에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며, 도서기증 운동에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반도서, 아동도서, 학습만화, 향토도서 등 모든 도서를 기증할 수 있으며, 다만 심하게 훼손되거나 오염된 책, 문제집, 수험서, 무협소설, 성인만화 등은 제외된다.

도서기증운동에 함께 동참하고자 하는 분들은 울주도서관 사서과 수서정리팀으로 연락하면 된다.



울산 김남헌 기자  nam3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