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울산 김남헌 기자] 울산 북구(구청장 박천동)는 울산대학교 중앙도서관(관장 김진식)과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도서관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서비스 향상과 지역사회 발전을 도모하기로 했다.

북구는 7일 구청 3층 상황실에서 울산대 중앙도서관과 상호협력 협약을 맺고 소장자료의 공유와 시설개방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의 회원은 상호 간 자료의 대출과 열람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북구 구립도서관 회원 중 희망자는 울산대 중앙도서관 회원으로 등록, 대학도서관 소장자료 대출 서비스와 울산대학교 학생 회관 열람실을 이용할 수 있다.

울산대 중앙도서관은 철학과 종교, 예술, 문학, 과학, 학위논문 등 국내서 58만여 권, 국외서 34만여 권 등 100만 권의 장서를 보유하고 있다.

박천동 북구청장은 "울산대 중앙도서관과의 업무협약으로 주민들에게 더욱 수준 높은 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전문서적 보유율이 높은 대학도서관 이용으로 구민의 독서문화 기회 확대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진석 울산대 중앙도서관장은 "북구의 적극적인 도서관 서비스 정책에 부응해 대학도서관이 지역사회에 모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약에 참여하게 됐다"며 "향후 양 기관의 상호협력 사업 발굴에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북구는 생활밀착형 도서관 서비스 제공을 위하여 지역 상가, 병원 등에 '지역 순회문고'를 운영하고, 이용자 서비스 극대화를 위하여 '도서대출 예약서비스', 장애인을 위한 도서대출 '책나래' 택배 서비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울산 김남헌 기자  nam3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