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울산 김남헌 기자] 울산시는 2월 11일(토) 정월대보름을 맞아 관내 18개소(시 1, 구‧군 5, 읍‧면 12) 산불종합상황실 근무를 오후 10시까지 연장하고 현장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산불취약지역에 감시요원을 집중 배치하는 등 ‘정월대보름 산불방지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월대보름은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는 가운데 달집태우기, 달맞이 인파 운집, 쥐불놀이 등 야외 행사가 많고 이런 분위기를 틈타 무속 행위가 성행하는 등 산불발생 위험에 매우 높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울주군 등 취약지역 중심으로 달맞이 인파 운집지역, 달집태우기 및 쥐불놀이 등 민속놀이 장소, 무속행위 우려지역, 논·밭두렁 소각행위 성행지역 등 산불 취약지 42개소에 산불예방 감시인력 157명을 집중 배치한다.

또 산불진화차량 26대를 이용한 가두방송과 마을별 앰프방송 등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실시하고 산불취약지에 기계화장비 및 등짐펌프와 같은 진화장비를 사전에 배치하여 유사시 신속한 진화작업에 대비키로 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산불을 낸 사람은 고의나 실수를 떠나 모두 처벌을 받는다.”라며 “산불은 자신은 물론 우리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협하고 소중한 산림을 한 순간에 태워 버리는 재난인 만큼, 시민 모두가 산불예방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정월대보름 울산의 달뜨는 시각은 오후 6시 20분이며, 달집태우기 행사는 태화강 체육공원을 제외하고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을 예방하기 위해 전면 취소됐으며, 달맞이 인파가 몰리는 예상지역은 무룡산 정상 등 30개소, 무속행위 예상지역은 문수산 계곡 등 11개소 등으로 파악됐다.


울산 김남헌 기자  nam3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