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옥천 조원희 기자] 충북 옥천군은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723개 농가에서 사육 중인 총 1만7600마리의 한·육우, 젖소에 대한 긴급 일제접종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군은 지난 5일 인근 보은군 젖소 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하자 이튿날인 6일 젖소 농가를 시작으로 주말·휴일도 잊은 채 12일까지 긴급 접종을 완료,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이번 백신접종에서 50마리 미만 소규모 농가에 공수의사, 축협 관계자,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백신 접종반을 투입, 책임접종을 실시했다.

50마리 이상의 대규모 농가에는 자가 접종을 실시하도록 했으며 각 읍·면 담당 공무원이 입회해 자가 접종을 지원, 확인했다.

또한 군은 각 읍·면별 점검·지원반을 구성해 백신 접종 유의사항과 방법을 안내하고 현장 지도점검을 실시하는 등 이번 구제역 긴급접종에서 항체 형성률을 높이는 데 주력했다.

박종명 친환경농축산과장은 "구제역과 AI가 매년 발생하는 추세로 이제는 철저한 소독과 백신접종이 일상화돼야 한다"며 "축산농가들의 백신 접종, 축사소독 등에 적극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군은 지난해 관내에서 발생한 AI와 올해 인근 보은군 등에서 발생한 구제역 차단방역을 위해 60여 명의 공무원과 주민들이 매일 4개의 거점소독소, 5개의 방역초소 등에서 방역에 매진하고 있다.


충북 조원희 기자  e-gana1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