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주시가 시민 걷기 실천율 향상과 건강걷기활성화를 위한 걷기 전도사 활동에 나선다.

경주시 보건소는 14일과 21일 양일 간 동국대학교 체육관에서 지도자 80여명에게 걷기지도자 양성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에는 의사이자 헬스트레이너인 김여환 보건소장이 ‘걷기의 인문학적 이해’라는 주제로 직접 강의에 나서서 걷기의 중요성을 강조해 걷기 실천율과 교육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교육 과정은 1일 4시간씩, 총 8시간으로 진행된다.

걷기는 남녀노소 비용을 들이지 않고 실천할 수 있는 쉽고 효과적인 운동으로써 평생건강 유지를 위해 최우선으로 권장하는 운동이다.

그러나 경주시의 걷기 실천율(주 5회이상 1일 30분이상 걷기)은 ’14년 40.3%에서 ’15년 31.6%로 8.7%p 감소하였고, 전국 40.7% 및 경북 32.7% 평균보다 저조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경주시는 걷기운동 활성화를 위해 작년부터 건강로또사업을 통해 걷기지도자를 양성하였고(140명) 걷기동아리 28개를 조성했으며, 488명이 걷기에 참여해 건강기금(걷기마일리지) 1,400여만원을 조성해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기부한 바 있다.
경주시보건소가 걷기지도자 양성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김여환 보건소장은 “올해 전 시민이 걷기운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통해 걷기운동 체감화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걷기 지도자 양성교육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신라천년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경주에서 시민들이 몸과 마음이 함께 행복해지는 소중한 추억의 시간들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