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주경찰서는 지난 14일 박화진 경북경찰청장이 치안현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박화진 청장은 가장 먼저 경주역 광장에 위치한 故 이기태 경감(′15년 제70주년 경찰의 날 순직) 흉상을 찾아가 추모했다.
박화진 경북경찰청장이 지난 14일 경주경찰서 치안현장을 방문했다.
이어 경찰서장실에서 출입기자 및 협력단체장과의 간담회를 가져 “경주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국제적인 역사 문화 관광도시로 치안행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지역의 다양한 계층별 시민들과 화합하고 소통을 통해 기초질서를 지켜 나가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경주서 3층 대회의실에서 민간부문 치안업무 유공자 3명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업무 유공 경찰관 4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한 후 ‘창조시대 경찰관 어떻게 일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직원들과 함께 하는 소통간담회를 이어갔다.

박화진 청장은 소통간담회에서 “ 현시대의 모든 조직의 동력은 바로 소통이다. ”라며 경찰헌장의 모토인 친절한(kind), 공정한(Fair), 깨끗한(Clean)의 첫 스펠링을 따 KFC 라는 경북경찰의 치안비전 방향을 제시하고 마음이 따뜻한 경주경찰이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간담회에 이어 지난해 경주지역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황남동을 방문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앞으로 더욱 안전한 경주가 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 주민들이 마음 편히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