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거제 이도균 기자] 거제시는 장애인의 자립생활과 사회참여증진을 위해 장애인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올해에도 70개의 장애인 공공일자리(행정도우미 22개, 시간제일자리10개, 복지형일자리 38명)를 창출 했으며 2월중에 장애인주차도우미(8명), 복지형일자리 등을 수시 모집하여 공공일자리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용접복, 장갑등을 제작 판매했던 거제시장애인작업장은 조선경기 불황으로 수요처를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광고업(인쇄, 현수막등)으로 전환하고 장애인을 고용해 안정적인 장애인일자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을 위해 연초면 송정리 소망복지법인에서 일명 “소원의 항구”라는 직업재활시설을 설치해 근로장애인 10명 이상을 고용하고 있으며 향후 고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소원의 항구'에서는 각종 조류 유정란 판매, 어린이 동물체험장 운영, 북카페 운영, 종이백 접기 작업 등으로 장애인들에게 양질의 직업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며 소정의 임금도 지급하고 있다.

또한 동부면 부춘리 '반야원'에서는 장애인 직업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해 총 3400㎡ 부지에 표고버섯, 웰빙채소, 콩나물 재배 및 매점운영 등으로 지역 및 원내 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반야원은 향후 시와 협의해 장애인직업재활시설로 전환 할 계획이다.

65년 역사의 애광원에서는 직업재활시설인 '애빈'에서 48명의 장애인을 고용해 매일 제과제빵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으며, 진주공군교육사령부, 육군39사단 등 군부대, 초등학교2개소, 어린이집 10개소, 시청 도란도란 카페 등 거래처가 확보되어 안정적 고용이 유지되고 있다.

애광원을 방문하게 되면 애빈하우스 등 전시관 관람과 장애인 수공예품 등을 관람할 수 있으며 찻집인 윈드밀테라스에서 커피와 자연풍광도 즐길 수 있다.

서일준 부시장은 “장애인을 위한 각종 지원정책도 중요하지만 자립을 돕기 위해 일자리 마련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며 “장애인들은 취업이 힘들고 취업하더라도 적응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까웠다, 앞으로도 장애인 공공일자리를 확대하고 직업재활시설을 설치하여 다양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