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의령 양우석 기자] 의령군은 오는 4월 21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제45회 의병제전을 맞아 3년마다 개최되는 의령큰줄땡기기에 사용될 줄을 만드는데 군민들이 일심동체(一心同體)로 힘을 모으고 있다.
이번 큰줄땡기기 행사에 소요되는 볏짚은 800여동으로 작은 줄(3가배)은 길이 100m, 지름 10㎝로 190개, 벗 줄(9가배)은 길이 80m, 지름 15㎝로 80개의 규모로 제작한다.

지난 20일부터 줄 제작에 들어간 의령읍 남산동을 비롯한 대부분의 마을에서는 주민들이 합심해 볏짚을 나르고 줄을 만드느라 연일 바쁜 손놀림으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읍면별 줄 제작은 다음달 27일까지 계속되며 4월 초에 각 마을에서 만든 줄을 한 곳으로 모아 약 2주간 큰 줄을 만들게 된다.

한 곳에 모아진 줄을 가지고 암수 줄을 엮고, 말고 하는 작업을 되풀이 해 큰 고 만들기, 겻줄 달기, 꼬리줄 만들기 순으로 작업을 진행해 세계에서 제일 큰 줄을 만들어 내게 된다.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20호인 의령큰줄땡기기는 3년마다 치러지는 역사성이 깊은 전통 민속놀이로 1975년부터 의병제전의 부대행사로 선보여 오고 있다.

한편 의령큰줄은 2005년 4월 22일 길이 251m, 둘레 5~6m, 무게 54.5t으로 세계에서 제일 큰 줄로 기네스북에 등재됐고 2015년 12월 2일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유산에도 등재됐다.

경남 양우석 기자  yangwosu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