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동해 최돈왕 기자] 동해시 「폐기물종합단지」는 1999년 위생매립시설을 시작하면서 지역 주민의 반대 등 많은 난관과 우여곡절을 극복하고 현재는 주민과 매립장이 공존하는 시설로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까지는 시와 지역주민과 협의, 관련 제도 정비,폐기물 반입 감시 등 타협과 지역에 대한 인센티브 발굴, 시의 지속적인 환경저해 요인 감소 노력이 더해진 결과라 하겠다.

폐기물 주변지역은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지역지원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지원 사업이 시행되며, 이와 관련 주민 지원기금 조성 및 직접지원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주민지원기금 조성은 쓰레기종량제봉투 판매 수익과 일시적 다량폐기물 반입수수료의 10퍼센트, 시의 환경정비관련 출연지원금으로 조성되며 올해는 4억1700만 원의 기금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이 기금은 매년 마을 풍어기원제 행사, 생활안정자금, 주변영향지역 관리 사업비, 주민지원협의체 운영경비로 지원되고 있으며

동해시는 매월 주민 지원협의체와의 회의를 개최하여 지역주민의 애로사항 청취와 우의를 다지고 건의된 애로사항 등을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격년으로 16세 이상 주민에 대한 정밀 건강 검진사업 추진과 매년 지역주민을 고용하여 매립시설 주변 제초작업 및 환경정비 사업, 해충 방제약품 구입ㆍ지원과 5월 ~ 10월까지 마을방역을 주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남원일 환경과장은 “향후 지역주민과 상생방안 마련으로 폐기물 처리시설 유치로 피해를 입기보다는 다양한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인식이 확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원동부 최돈왕 기자  news9737@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