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동해 최돈왕 기자]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묵호지역 거주 어르신의 이용편의 및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하고자 사업비 28억 원으로 오는 3월 17일 묵호 노인종합복지관 부지에서 기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존 천곡동 소재 노인종합복지관이 수용 한계에 도달함에 따라 묵호지역 어르신 7,600명에 대하여 먼거리 이용 불편을 해소하고자 신축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신축되는 묵호노인복지관은 총 사업비 28억 원(특교세 5억, 도비 2억, 시비 21억)의 규모로 지하1층, 지상2층 연면적 1,415㎡ 규모로 발한동 198-1번지 일원(부지면적 1,793㎡)에 세워지며 금년 12월에 완공될 예정이다.

주요 시설로는 식당, 프로그램실, 체력단련실, 탁구장, 당구장, 강당 등 레저특화시설 위주로 구성되며 1일 200여명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정순기 가족과장은 “묵호 노인종합 복지관이 건립되면, 묵호지역 어르신들의 여가·문화 복지 공간으로 거듭 날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원동부 최돈왕 기자  news9737@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