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립희망원 (출처 : 희망원 홈페이지)
[일요서울 ㅣ대구 김대근 기자] 대구시는 13일 천주대구대교유지재단이 운영하는 ‘대구시립희망원’에 대한 특별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관련 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하거나 관리·감독을 태만히 한 24명 등 문책하고 운영 혁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시는 감사반 24명을 투입해 자체 감사를 완료하고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지방검찰청, 고용노동부의 조사 사항을 발표·통보한 사항과 감사결과를 연계·반영해 관련자 24명을 문책할 예정이다.

문책 대상자는 중징계 5명, 경징계 9명, 훈계 10명이고, 소속 기관별로는 대구시 5명, 달성군 6명, 시립희망원 13명이다.

이어 검찰수사 당시 기소되지 않았지만 지도감독 소홀 책임을 물어 대구시 사회복지 담당 국장을 문책키로 했다.

검찰이 기소한 시립희망원 10명, 달성군 2명 등 12명에 대해서는 재판 결과를 반영해 추가로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시립희망원과 전 원장에 대해서는 생계비 부당청구액 등 3억원을 환수하고, 수사·조사·감사 과정에서 확인된 희망원 운영의 구조적 문제점과 비정상적인 관행에 대해 희망원 운영 혁신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대구 김대근 기자  tiptipnew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