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진도군.
[일요서울ㅣ전남 조광태 기자] 한국농촌지도자 진도군연합회(회장 장재호)가 불우 이웃을 위해 사랑의 쌀 100가마(300만원 상당)를 진도군에 기증했다.

14일 진도군에 따르면 이 단체는 자체 기금과 회원들의 성금을 모아 쌀을 구매했으며, 군은 기증받은 쌀을 읍·면의 소외계층에게 전달해 농촌지도자회원들의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장재호 회장(농촌지도자연합회)은 “농업 경쟁력이 갈수록 약화되고 있는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굳건하게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회원들에게 감사하다” 며 “올해도 진도군 농업발전과 농업인들의 소득향상을 위해 고품질 친환경 농산물 생산 등 활로 모색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농업·농촌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후계 농업인 육성에 힘써주시고, 군민들에게 질 좋고 저렴한 농산물이 제공될 수 있도록 앞장서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