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창원 이도균 기자] 창원시는 지난 14일 청도(칭다오)시 상무국 마웨이강 국장 등 대표단 일행이 창원시와 경제협력과 투자유치를 위한 우호교류 협의를 위해 방문했다고 밝혔다.
송성재 창원시 경제국장은 이날 창원시를 방문한 중국 청도시 마웨이강 상무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청도시 경제방문단을 맞아 양 도시간 경제교류와 우호협력을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 산둥성 남부에 위치한 청도시는 중국에서 네 번째로 큰 항구도시로 물류운송의 중심지로서 중국 내 도시 경쟁력 9위 도시이며 ‘세계요트도시’로 선정되는 등 중국 10대 해양관광도시로 각광받고 있다.

또 창원시의 우호협력도시 중 하나인 연태시와 인접하고 있다.

송성재 경제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창원시는 최고의 산업인프라를 기반으로 ‘첨단산업 육성’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해 마산해양신도시 등 ‘6대 초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특히 청도시가 세계요트도시로 선정되는 등 요트가 활성화 되고 있듯이 창원시도 진해 명동에 마리나 리조트를 조성 중에 있어 요트를 타고 윈드서핑을 즐기는 글로벌 해양 관광도시로 거듭나고 있다”고 밝혔다.

마웨이강 청도시 상무국장은 “선진 제조업 도시인 창원을 처음 왔는데 기존의 공업도시 이미지를 탈피하여 ‘첨단산업도시’와 ‘해양관광도시’로 변모하고 있는 모습이 인상 깊다”면서 “청도시도 4월에 ‘벚꽃축제’가 있고 7월에 ‘해양축제’도 열려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양도시간 협력을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이날 창원시는 시청 제3회의실에서 ‘경제교류 및 투자협력 설명회’를 개최해 ‘한국을 넘어 세계로 도약하는 창원’ 시정홍보 영상을 상영한 후, 청도시방문단에게 창원의 투자유치 정보 및 관광자원에 대해 PPT를 통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덧붙여 송성재 창원시 경제국장은 “어려운 세계경제여건 속에서도 한ㆍ중 양 지방정부 간 우호협력을 통해 지속적인 경제교류를 추구한다면 ‘동반성장’이라는 양 지역의 꿈이 이루어 질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올해 10월 25일부터 창원에서 개최되는 ‘세계한상대회’와 ‘2018년 창원세계사격대회’를 앞두고 우호ㆍ자매도시들은 물론 청도시에서도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하면서 “현재 한국과 중국은 국가 간의 관계가 다소 어렵지만 지방정부인 양도시간의 경제교류는 지속적으로 이어 나가자”고 주문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