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양양 최돈왕 기자] 양양군(군수 김진하)이 음식물쓰레기로 인한 환경문제와 경제적 손실을 예방하기 위해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및 분리수거를 추진한다.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양양지역의 경우 각 가정과 음식점 등에서 발생한 음식물쓰레기를 분리수거하지 않고, 일반쓰레기와 함께 혼합 배출하고 있어 소각시설의 처리효율성을 저하시킴은 물론, 시설 노후화의 주된 원인이 되어왔다.

이에 군은 공동주택 등 쓰레기 집중배출 지역을 중심으로 음식물폐기물 분리수거를 실시해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을 저감시킴으로써, 환경자원센터 소각설비의 안전성을 높이고, 도시미관 저해와 악취 발생 등으로 인한 환경문제 해결에도 적극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관내 아파트 18개소(2,161세대)를 비롯해 낙산지구와 수산항, 물치․설악회센터 등 강현면과 손양면 음식점 122개소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실시한 뒤, 도출되는 문제점을 보완해 점차적으로 확대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각 가정 및 음식점에서 음식물쓰레기 전용봉투(3리터~30리터)에 음식물폐기물을 담아 거점수거용기(120리터)에 배출하게 되면, 군에서 음식물 수거 전용차량으로 수집 후 인근 지역 민간음식물처리업체로 운반․처리하게 된다.

군은 제1회 추경에 사업예산을 반영, 거점수거용기 425개를 제작해 아파트와 음식점 등 170개소에 설치하는 한편, 최대 6~7톤까지 적재가 가능한 음식물쓰레기 수거 전용차량을 구입할 계획이다.

시범운영 대상지역에서는 하루 평균 3톤 가량의 음식물쓰레기가 발생하고 있으며, 연간 1095톤의 음식물쓰레기를 용역업체에 위탁 처리한다고 가정했을 때 1억2000만 원의 처리비용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상반기 중 관련조례를 제정,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봉투가격을 결정 고시하고, 분리수거용 시설과 장비․인력 등을 확보해 늦어도 9월부터는 시범운영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박경열 환경관리과장은 “음식물폐기물을 분리수거를 통해 퇴비 등으로 재활용으로 하게 되면 2차 환경오염 예방에 기여할 뿐 아니라, 원인자부담으로 배출량 감소에도 적지 않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음식물폐기물 종량제와 분리배출 생활화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집중 홍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양군은 음식물쓰레기 분리수거제와 별개로 올해 4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대형음식점과 군부대, 집단급식소 등 음식물류 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음식물쓰레기 감량처리기 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다.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10개 업소에는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처리기 설치비용 60%를 400만 원 한도로 지원할 방침이다.


강원동부 최돈왕 기자  news9737@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