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진주스포츠클럽(회장 이창희 진주시장)은 15일 대한체육회와 한국방송공사(KBS)에서 공동 주최한 “대한민국 스포츠, 스포츠클럽에 묻는다”라는 심포지엄에 전국지자체장으로는 이창희 진주시장이 유일하게 초청받아 주제발표를 했다.
진주스포츠클럽은 지난 2015년 공공스포츠클럽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다세대ㆍ다계층이 참여하는 공공스포츠클럽으로 그 성과를 내었을 뿐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종목 및 시설운영 등으로 2016년 대한체육회 평가 결과 매우우수 클럽으로 선정돼 이번 심포지엄에서 표창을 받게 됐다.

이번 행사는 스포츠스타, 국회의원, 교육기관, 지자체 등의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해 스포츠클럽의 현안문제를 논의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함으로써 스포츠클럽 사업 활성화 및 대한민국 스포츠 선진화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또한 이번 행사에 참석한 이창희 진주시장은 “주민복지로서의 스포츠클럽”이라는 주제로 진주시의 4대복지 시책과 연계한 스포츠복지 운영 및 성과에 대해 발제했다.

한편 이러한 진주스포츠클럽의 성공적 운영에 대한 대한체육회의 평가에도 불구하고 시의회가 진주실내수영장의 노후 보일러 교체 및 냉각기 설치 예산을 막무가내로 삭감함에 따라 수영장 이용자들이 불안해하고 있는데 만약 현재 가동 중에 있는 보일러가 고장 날 경우 1일 1000여명이 이용하는 수영장 가동을 중단해야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수 있어 이용회원 및 관리자들은 노심초사 하고 있는 실정이다.

예산삭감에 따른 불만으로 집단항의를 받은 시의회에서는 예산삭감 후 진주실내수영장을 찾았으나 예산삭감 전에 보일러 고장여부를 확인해야 함에도 뒤늦게 보일러를 점검하는 것에 대해 사후약방문식의 방문이라고 수영장 회원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치자 발길을 돌려야만했다.
이러한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성과를 거둔 진주스포츠클럽 관계자는 “이번 스포츠클럽 발전 심포지엄을 통해 진주스포츠클럽의 운영 노하우와 진주시의 4대복지 시책과 연계한 스포츠복지 모델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면서 '스포츠도 복지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모든 시민들이 국민건강 100세 시대에 발맞춰 '스포츠로 행복한 진주'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