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청양 윤두기 기자] 제19회 칠갑산장승문화축제 다음달 15일과 16일 이틀에 걸쳐 청양군 대치면 장곡리 장승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벚꽃 개화시기와 맞물린 이번 축제는 전국 제일의 청정성을 자랑하는 청양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어우러져 방문객들에게 봄의 향연을 선물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축제는 ‘전국의 장승이 청양으로 다 모인다’라는 주제로 사라져 가는 전국 지역별 장승조각가들이 지역 장승의 모습을 색다르게 표현해 관광객들에게 더욱더 흥미롭고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칠갑산 장승의 특색을 살리고 청양의 자원을 결합시켜 차별화된 행사로 치러지며 세부 행사로는 칠갑산 장승대제, 행복 힐링 건강 걷기 대회, 전국 장승조각가 초청 시연 및 소형장승 깎기 대회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이밖에도 마을 장승제 시연, 장승 혼례식, 마당놀이, 웃다리농악 공연과 소원문 장승달기, 추억의 학교체험, 한복체험 등의 즐길 거리와 산야초 김밥 싸 먹기, 시래기밥 비벼먹기, 푸드트럭 운영 등으로 특색 있는 먹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진우 문화원장은 “이번 축제는 청양과 칠갑산의 특성 및 전통문화를 반영해 문화예술적 요소를 강화한 체험중심의 참여형 축제로서 전국의 장승조각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민족의 토속문화인 전국 장승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칠갑산장승문화축제선양위원회는 지난 14일 이진우 문화원장, 강준배 청양부군수를 비롯한 위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지난해 축제의 개선사항 분석·보완을 통해 내실 있는 향토민속축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충남 윤두기 기자  yd002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