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북 고봉석 기자] 전주 풍남문(豐南門·보물 제308호) 종각 기둥 뒤틀림 현상으로 인해 잠시 종소리를 듣지 못했던 완산종이 오는 6월 이후 광복절 행사를 시작으로 다시 들을 수 있게 됐다.

전주시는 지난해 4월초 발견된 서편 종각의 기둥 뒤틀림 현상 등 안전문제로 사용을 중지했던 풍남문에 대한 보수공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풍남문 종각은 기둥의 경우 2톤에 달하는 완산종이 36년간 매달려왔고, 해마다 제야 타종식 등을 치르면서 하중을 견디지 못해 기둥 뒤틀림 현상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시는 뒤틀린 기둥 부재는 교체하고, 주초석 상부면을 혹두기 후 정다듬해 기둥 이탈을 방지키로 했다. 또, 하인방을 신설하는 등 구조보강을 병행할 계획이다.

시는 오는 6월초까지는 종각보수를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이에 따라 보수공사가 완료되면 오는 8월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1년 여만에 풍남문에서 울리는 종소리를 다시 들을 수 있게 된다. 박화성 전주시 전통문화유산과장은 “도심에 자리한 풍남문은 우리가 지키고 보존해야 할 소중한 문화재”라며 “앞으로도 문화재 원형복원 및 보존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풍남문은 성문 위에 전후 2열로 4개씩 세운 누각의 1층 기둥이 2층의 변주로 연결되는 보기 드문 방식으로 지어졌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