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안3동 주민센터 증축, 맞춤형 복지서비스 강화 위해 행정복지센터 현판식 진행
[일요서울 | 광명 김용환 기자] 광명시 하안3동 주민센터가 지하1층, 지상 3층 규모로 넓어지고 행정복지센터로 이름을 바꿔 맞춤형 복지서비스도 강화한다.

광명시는 양기대 광명시장과 김정호 광명시의회 부의장, 박승원 경기도의원, 주민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5일 하안3동 주민센터 증축 준공식 및 행정복지센터 현판식을 열었다.

하안3동 주민센터는 1991년 건축된 노후건물이면서 관할 지역에 있는 하안 주공13단지 영구임대아파트에 기초생활수급자 등 광명시 저소득 취약계층의 1/3이 거주하고 있어 복지서비스 수요가 가장 높은 곳이었다.

또 2015년 9월부터 복지중심동으로 편성되면서 방문간호사와 통합사례관리사, 직업상담사가 파견돼 민원실과 사무공간 부족 등 이용 불편 문제가 계속 제기됐었다.
하안3동 주민센터 증축, 맞춤형 복지서비스 강화 위해 행정복지센터 현판식 진행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6월부터 하안3동 증축공사를 시작해 10일 1층 민원실을 1개 층, 141㎡ 으로 수평증축하고 어르신과 장애인의 이동편의를 위한 17인승 장애인 승강기와 장애인용 남녀화장실을 새로 조성하는 공사를 마쳤다. 또 내진성능확보를 위해 내진보강공사도 추가해 안전한 청사로 탈바꿈시켰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안전하고 넓어진 공간에서 새로운 이름으로 시작하는 만큼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복지서비스를 좀 더 강화하고 많은 시민들이 자주 찾는 친숙한 공간이 되도록 모두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경기 서부 김용환 기자  news7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