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괴산 조원희 기자] 충북 괴산군은 관내 학생들의 야간자율학습으로 인한 늦은 하교 시간에 맞춰 농촌버스를 지원하는 야간하교버스를 본격 운영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최근 새 학기가 시작되면서 야간자율학습이 끝나는 시간인 오후 10시쯤에 괴산고 앞 도로가 학부모들의 자가용으로 가득 차 주차장을 방불케 하고 있고, 미처 학부모들이 오기 어려운 학생들은 어두운 길을 걸어서 하교를 하는 등 안전사고 위험에 처해있음을 인식하고 이번 사업을 적극 추진하게 됐다.

야간하교버스는 이달 15일부터 방학기간을 제외한 12월까지 괴산고등학교 정문 앞에서 오후 10시 10분에 운행할 계획이며 총 6개 노선으로 130여 명의 학생을 지원하게 된다.

4개 노선(110명 지원)은 (주)아성교통관광에서 괴산읍내를 통과해 소수·감물, 칠성, 연풍, 문광·청천방향으로 운행한다.

2개 노선은 괴산군 해병전우회·괴산읍 자율방범대에서 버스가 운행되지 않는 불정 방면(9명 지원)과 사리 방면(9명 지원)으로 차량을 배치해 학생들의 귀가를 돕는다.

군 관계자는 "관내에서 공부하고 있는 학생의 안전한 귀가를 도와 학부모의 걱정을 덜고 학생들의 심야시간대 우범지대 노출을 막음으로써 사회간접비용 절감과 관내 학생들이 마음 놓고 학업에 매진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통안전캠페인 등 교통안전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민·관이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북 조원희 기자  e-gana1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