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보은 조원희 기자] 충북 보은군은 오는 5월까지 관광분야 종사자의 역량강화·마인드제고를 위한 '2017년 관광 아카데미'를 운영해 대한민국 '수학여행 1번지' 조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 15일 음식, 숙박, 판매 등 관광분야 종사자 50여 명의 수강생이 참석한 가운데 관광 아카데미 개강식을 열고 오리엔테이션과 정상혁 보은군수 특강을 진행했다.

이번 관광 아카데미는 오는 5월까지 월 2∼3회 실시되며 침체한 관광지 분위기를 변화시키고 현대 사회의 트랜드에 부합되는 관광 서비스 제공을 위한 교육으로 진행된다.

주요 강좌로 3월에 '마을기업과 사회적 기업 만들기', '속리산 관광특구와 서비스 마케팅' 교육이 진행되며, 4월에는 '활력 넘치는 속리산 공동체 만들기', '죽은 점포 살리기 교육'이 이어진다.

또한, 5월에는 '프로서비스인의 환대서비스 실천', '보은의 행복 내가 만든다' 교육이 진행된다.

이번 아카데미는 질 높은 교육을 위해 전문기관에 교육을 위탁했으며, (사)한국관광협회 부회장 장인식 교수, 한국기업교육연구원 황인자 교수, (사)한국호텔외식관광학회 권태용 교수, 경남과학기술대학원 창업대학 송인방 교수, 청주대학교 김해진 교수, 정진원 스피치 아카데미 정진원 대표 등 국내 정상급의 관광 전문 강사가 출강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아카데미 교육을 통해 관광 산업 종사자들이 관광문화 개선과 관광객 유치, 관광 아이템 개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충북 조원희 기자  e-gana1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