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인천 이석규 기자] 인천광역시는 3월 16일부터 22일까지 서구 원창동 북항배후부지내 상업용지를 한국자산관리공사 전자자산처분시스템(온비드)을 통해 일반 공개경쟁 입찰한다고 밝혔다.

북항 상업용지는 한진에서 기부채납 받은 토지로 2013년부터 매각을 추진해 왔으나 계속 유찰됐었다. 그러나, 최근 모다아울렛 등 대규모 쇼핑몰 입점 및 인근 상업용지 매각에 힘입어 지난해 6개 필지가 매각 됐다. 이번 매각대상 필지는 500~600평 내외의 6필지(5612.7㎡)로 매각금액은 총 113억 원(평당 약 670만 원)이다

이외 인천시가 가지고 있는 북항 배후부지내 상업용지 중 1500평 이상의 대규모 획지(4개필지)는 현재 8개 필지로 분필을 추진 중에 있으며 올 하반기에 매각을 진행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매각은 1년의 분할납부 조건(분납이자 연 1.48%)으로 기존 60일 이내 잔금을 완납해야 하는 부담감을 해소하였고 최근 매수희망자들의 전화 문의가 많은 것 등으로 미루어 볼 때 매각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천 이석규 기자  icsunday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