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전남도교육청>
[일요서울ㅣ전남 조광태 기자] 전남도교육청은 17일 보성 다비치콘도에서 도내 교육지원청 다문화교육 담당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문화교육 담당자 연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만채)에 따르면 이번 연수는 올해 다문화교육 지원 계획을 학교 현장에 안착시켜 친다문화 환경 조성으로 모두가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또 연수는 공존플랜 김재우 책임연구원의 ‘교육부 다문화교육 정책학교 이해 및 교육지원청 담당자의 역할’이라는 주제 강의로 시작됐으며, 이어 다문화학생과 학부모에 대한 상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목포대 김밀양 강사의 ‘다문화학생 및 학부모 상담 사례’, 대불초 윤종하 교사의 ‘다문화예비학교 운영 사례’발표로 이어졌다.

더불어 연수에 참석한 목포교육지원청 김보미 주무관은 “다문화학생의 어울림과 재능 신장을 위해 With 뮤지컬 동아리 등 다양하게 동아리를 운영했다”며 “앞으로도 모두를 위한 다문화교육이 교육과정 속에서 내실있게 운영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인기 교육복지과장은 “교육지원청이 지역 실정을 감안해 다문화학생의 유형에 적합한 맞춤형 교육을 지원해 달라”며 “교육공동체 모두가 이해하고 배려하며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