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남해 이도균 기자] 경남 남해군이 원활한 예산 확보를 바탕으로 군민들의 편의와 안전 도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17일 최근 적극적인 예산 확보 활동으로 도비 10억 원을 확보해 도로 부속시설 정비와 교량 재가설 등 2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군도 1호선이 지나는 남해읍 차산리 일원의 배수로와 갓길 정비사업이 추진된다.

이 도로구간은 배수로의 단면 부족과 갓길 미정비로 인해 비가 올 때 도로와 인근 농경지가 침수되고 사고 위험이 높아 정비가 시급한 실정이었다.

군은 군민들의 안전을 위해 경남도에 이 사업을 건의해 7억 원의 도비를 확보했다.

또 군비 2억 원을 포함해 총 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이달부터 올해 말까지 약 9개월간 도로구간의 배수로와 갓길 등 도로부속시설을 정비할 계획이다.

더불어 이동면 무림리 일원의 봉곡위험교량 재가설 사업이 추진된다. 이 교량은 노후화로 인해 사고위험이 높고 주민들의 통행 불편이 야기돼 왔다.

이를 위해 군은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도비 3억원을 확보했으며 군비 1억 원을 포함한 총 4억 원의 예산을 들여 올해 말까지 교량 재가설 공사를 시행할 방침이다.

박영일 군수는 “이번 사업 추진은 군민들의 생활이 더 안전하고 편리해질 수 있도록 사업 발굴과 관련 예산 확보에 노력한 결과”라며 “군민 삶의 개선과 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확고한 비전과 목표로 군정 사업 추진에 더욱 탄력을 붙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해군은 올해 당초예산 편성에서 기획재정부의 지역발전특별회계 예산을 총 360억 원 확보, 지난해보다 약 90억 원이 증가하는 등 지역 발전을 위한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국·도비 예산 확보 활동이 소기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