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주 이성열 기자] 경주시와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16일 경주시청에서 상생발전과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경주시-한수원 상생발전 실무협의회’를 가졌다.

이날 설동근 경주시 원자력정책과장과 오석동 한수원 경주상생협력팀장 등 실무협의회 위원 8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는 본 실무협의회에서 그간의 성과에 대한 경과보고 및 협력 제안 안건과 한수원의 경주역사·문화체험 및 홍보관 투어, 수학여행 및 현장체험학습 팸투어 지원안건 등 여러 의견을 제안하고 논의했다.
경주시청에서 상생발전과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경주시-한수원 상생발전 실무협의회’를 가지고 있다.
또 한수원은 본사이전 이후 추진하고 있는 경주 상생발전계획 추진현황에 대하여 소개하며 5대 대표 프로젝트와 10대 생활체감형 사업에 대한 성과 및 올해 추진계획을 상세히 보고하며 경주 지역의 공동발전을 위한 역할 정립의 목표에 뜻을 함께 했다.

각 제안 안건에 대한 실무위원들의 질의와 소관부서의 응답 및 보완을 통한 심도있는 회의를 진행하며 지역 상생방안에 대한 한목소리를 냈다.

설동근 원자력정책과장은 “금회 협력안건에 대하여는 향후 양 기관 실무부서에서 세부추진사항을 협의하도록 하여 좋은 성과가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향후 경주시와 한수원은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이행하여 지역사회가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