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북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시민들의 관심이 높고, 시민생활에 영향이 있는 사업들을 ‘정책실명제’ 대상사업으로 선정해 투명하게 관리키로 했다.

정책실명제는 주요정책의 추진과정과 담당자의 실명을 수요자인 시민들에게 공개하는 제도이다.

시는 최근 정책실명제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시정 주요정책과 현안 등 25개 사업을 정책실명제 대상사업으로 선정했다.

정책실명제 대상사업은 △예산이 30억 이상 투입되는 대형 사업과 △5000만 원 이상 연구 용역 △그밖에 중점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사업 중 시민생활에 영향이 크거나 시민의 관심이 큰 사업들이다.

올해 정책실명제 대상사업에는 ‘전주 업사이클센터 건립’ 등 30억 원 이상 예산투입사업 10개 사업과 ‘청년희망도시 기본계획 수립용역’ 등 5000만 원 이상 연구용역 4건, ‘아중어린이공원 생태놀이터 조성사업’ 등 시민 관심도가 높은 11개 주요현안사업이 포함됐다.

시는 선정된 정책·현안사업의 추진상황 등을 시민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전주시 홈페이지‘정책실명제 창구’에 공개한다.

또 사업이 종료된 이후에는 사업관련자의 실명을 사업관리이력서에 공개해 정책의 책임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이철수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시정의 주요 현안들의 추진과정 및 관련자들을 공개해 시민들에게 신뢰받고 시민들을 존중하는 ‘사람의 도시, 품격의 전주’를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