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가 도심 속 빈집을 반값임대주택과 주민쉼터 등 주민편의공간으로 제공키로 했다.

시는 오는 4월부터 ‘2017년 도심 빈집정비 주민공간조성사업(이하 빈집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1년 이상 사용하지 않은 도심지역 빈집 2동을 리모델링해 청년과 저소득층 등 주택을 구입하기 어려운 서민들에게 주변시세의 반값의 임료만 받아 제공할 계획이다.

또 빈집 10동은 정비 후 주민쉼터와 공용텃밭, 주차장 등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 빈집정비사업 신청을 접수한 20동을 대상으로 현지조사 등을 거쳐 이달 말까지 사업 대상지를 확정하고, 빈집 소유자들과 토지사용에 관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반값임대주택은 리모델링 후 5년, 공공용지는 철거 후 3년 간 제공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후 시는 오는 4월부터는 설계 절차에 들어가 오는 12월까지는 사업을 모두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가 이처럼 빈집 정비에 나서게 된 것은 해마다 도심 내 빈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방치된 빈집이 도시미관을 저해시키고, 청소년의 탈선과 화재, 붕괴 등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실제 시가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2016년 12월말 기준으로 도심 내 빈집은 총 942동으로 1년전 905동보다 4.1% 정도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2018년부터는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 시행으로 그동안 조례를 통해 자체적으로 추진했던 빈집정비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