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합천 양우석 기자] 경남 합천군은 500만 관광객유치 기반 마련을 위해 동남아 관광객 유치 차원에서 베트남 하노이 경남관광 홍보설명회에 참가했다.
이번 홍보설명회는 경남개발공사에서 경남도 및 4개 시․군(합천군, 김해시, 산청군, 하동군)과 함께 홍보단을 구성해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4박 5일간 베트남 하노이, 하룡시 관광청을 각각 방문해 정부관계자 및 언론인, 여행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다.

또 설명회 후 하노이 최대 여행사 'HANOITOURIST TRAVEL', 하노이 한국인 대표 송출 여행사 'VIETNAM GOOD FRIEND TRAVEL'과 관광객 모객활동 지원과 적극적인 관광교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홍보설명회에서 합천군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담은 동영상 상영과 홍보 리플릿을 배부해 합천군의 문화유산과 관광자원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 참가자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합천군 관계자는 “전략적이고 지속적인 해외홍보 활동을 통해 합천관광의 경쟁력을 높이고, 앞으로도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경남 양우석 기자  yangwosu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