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충북 조원희 기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차선세)이 경기침체와 부정청탁금지법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수 농가를 돕기 위해 3월 20일 충북도 농업기술원 본관 앞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사과 팔아주기 행사를 실시했다.

충북농업기술원에서는 사과 재고량 증가와 가격하락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사과 재배농가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사과 팔아주기 행사를 실시해 충주에서 재배한 사과 200박스(1천㎏)를 판매했다.

지난해 도내 사과산업 규모는 농가 5356호, 면적 4087㏊로 전국에서 두 번째이며 생산량은 6만8000여 톤에 달한다.

최근 소비량 감소와 부정청탁금지법의 영향으로 후지사과 재고량은 평년재고량 대비 10%가량 증가한 1만7000여 톤(생산량의 25%가량)이다.

재고량 증가로 인해 사과가격은 지난 3월 15일 기준 가락동 도매시장 사과(10kg 기준)가격은 2만5279원으로 평년대비 약 23% 낮아진 상황이다.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임헌배 과장은 "이번 사과 팔아주기 행사로 사과농가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북 조원희 기자  e-gana1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