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파주 강동기 기자] 파주시가 농산물의 안전성 확보로 국민에게 안전한 먹거리 제공과 GAP 인증농가의 비용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GAP(농산물우수관리) 안전성 검사비를 전액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농산물우수관리(GAP)는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농업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농산물의 생산, 수확 후 관리 및 유통단계에서 농약, 중금속, 병원균 등의 위해요소를 적절하게 관리하는 개념이다.

사업지원대상은 GAP신규인증 및 유지를 위해 토양, 수질, 농산물의 잔류농약과 중금속 등 유해물질 검사를 실시하고 비용을 부담한 농업인 가운데, 신청일 기준 인증을 유지하고 있는 농가를 대상으로 한다.

사업 희망 농가는 신청서와 GAP 인증서, 검사비 영수증, 검사 증명서, 통장 등의 구비서류를 준비해 주소지 읍·면사무소 및 농업기술센터에 신청하면 인증농가의 지급 적정성을 확인해 안전성 검사비 전액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주시 관계자는 "최근 안전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어 농산물에 잔류할 수 있는 위해요소를 관리할 수 있는 GAP인증을 확대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농산물 생산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