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의정부 강동기 기자] 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갑작스러운 정전사고 시 교통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금신 교차로 등 8개 주요 교차로에 교통신호제어기용 무정전 전원공급장치(UPS)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전이 발생할 경우 신호기의 전원이 들어오지 않아 사고발생의 위험이 증가하며 교통대란을 유발하는 등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이 크게 위협받을 수 있다. 따라서 의정부시는 정전사태에도 신호기가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관내 주요 교차로 신호기제어장치에 비상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무정전 전원공급장치(UPS : Uninterruptible Power Supply)의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의정부시는 2015년 만가대교차로 등 8곳, 2016년 장암역 교차로 등 7곳에 총 74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무정전 전원공급장치를 설치했으며 금년에도 교통간이 정보센터 및 금신 교차로 등 8개 주요교차로에 무정전 전원공급장치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광식 의정부시 교통기획과장은 “앞으로도 꾸준히 주요 교차로에 무정전 전원공급장치를 설치할 계획이며,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하여 교통안전에 항상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