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수원 강의석 기자] 경기도시공사는 ‘고덕신도시 자연&자이’ 1순위 청약을 모두 마쳤다고 17일 밝혔다.

고덕신도시 자연&자이는 고덕국제신도시의 첫 민간참여 공공분양 아파트다.

도시공사에 따르면 16일 진행된 고덕신도시 자연&자이는 1순위 청약접수 결과 249세대(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총 7164건이 접수돼 평균 28.8대 1로 청약을 마쳤다.

특히, 84A타입은 140세대 공급에 4524건이 접수돼 32.3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경기도시공사 관계자는 “합리적 가격 등 민간참여 공공분양 아파트의 다양한 이점과 고덕신도시의 우수한 미래가치가 높은 청약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향후 진행되는 계약접수에서도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덕국제신도시 A9블록에 들어서는 자연&자이는 민간참여 공공분양 아파트로 분양가에서 경쟁력을 갖췄다.

이미 분양한 민간건설사 아파트 보다 분양가가 10% 정도 낮다. 여기에 4bay 판상형, 대형 드레스룸, 팬트리 제공 등 민간아파트 못지않은 상품구성을 선 보였다.

또한, 대지면적의 40% 이상을 조경면적으로 구성해 쾌적함을 높였으며 단지 내에는 축구장 크기의 대형 중앙광장이 조성될 예정으로 맘스스테이션, 티하우스 등의 특화시설과 750m의 힐링산책로, 자연교감숲 등도 만들어진다.

당첨자발표는 오는 23일이며, 계약은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경기도 평택시 서정동 503번지에 마련됐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