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포천 강동기 기자] 포천시(시장 권한대행 민천식)는 포천을 대표할 수 있는 맛집을 널리 알리고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맛과 위생 등이 우수한 음식점에 대해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 음식관광산업을 육성하고자 맛앤멋 음식점을 선정해오고 있다.
포천시에서는 2012년 최초 57개소 선정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 3개소를 지정하는 등 현재 총 65개소가 지정되어 있으며 2017년 신규 맛앤멋 음식점 신청을 4월 28일까지 접수받고 있다.

맛앤멋 음식점은 영업신고 후 포천에서 1년 이상 영업하고 주로 한정식, 궁중, 토속음식 등을 취급하면서 맛, 위생, 서비스, 영업환경이 우수한 일반음식점이면 신청이 가능하다. 최근 1년 이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영업정지, 시정명령 등 3회 이상 행정처분 받거나 모범음식점 선정 후 1년 이내 취소된 곳은 제외된다.

심사는 서류심사를 거쳐 식품분야 외부전문가가 맛, 위생, 서비스, 영업환경, 음식문화개선사업(음식물쓰레기 감량, 남은 음식 포장해주기 등) 반영 여부를 현장 심사해 최종 선정한다. 신규 선정된 맛앤멋 음식점에는 최초 1회에 한해 현판, 지정서, 인센티브 물품이 지원되며, 포천시 홈페이지나 홍보책자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