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양우석 기자] 농촌 지역의 한 예비군 면대장이 10여년 째 전정 재능기부로 자신의 근무지를 아름답게 가꾸는데 힘쓰고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산청군 차황면은 20일 이정호 차황·오부면 예비군면대장이 차황면 꽃동산 조성지 나무 20여 그루 전정작업 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 면대장은 지난 10여년 간 자신의 근무지인 생초면과 차황면 등지의 면사무소, 꽃동산 수목 전정 작업을 해 오고 있다.

이 면대장의 이 같은 자원봉사는 평소 약초 분재 등 수목 전정에 관심이 많아 조경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열정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이 모든 일이 가능했다고 말한다.

그는 수목 전정 자원봉사 뿐 아니라 면사무소 직원들에게 꽃동산 관리에 대한 전문적인 식견도 전해주는 ‘녹색산청’ 전도사 역할을 하고 있다.

이정호 면대장은 “전정, 나무가꾸기 등 좋아하는 일로 우리 지역을 아름답게 가꾸는 재능기부도 할 수 있어 기쁘다”며 “홀로 사시는 어르신 댁 나무를 말끔히 다듬어 드릴 때 작은 보람을 느낀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재능기부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경남 양우석 기자  yangwosu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