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충북 조원희 기자] 경력단절 여성과 미경력 여성에게 단계적 취업지원을 통하여 취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2017년 충북여성인턴제’ 인턴 선발을 위한 면접시험이 20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시행됐다.

2017년 충북여성인턴 사업은 생산적일자리 직업코디네이터 분야, 청소년상담분야, 지역수요맞춤형분야의 3개 분야에 60명의 인턴을 선발한다.

충북여성인턴제는 2006년부터 추진한 전국 최초 여성 맞춤형 일자리 창출사업으로 지난 11년간 923명의 여성인턴이 참여하였으며, 참여인력의 70%가 지속적으로 경제활동을 하고 있어 경력단절 여성들이 다시 사회로 복귀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는 사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인턴사업의 성과에 힘입어 올해 역시 187명의 많은 도내 여성이 참여하여 면접장은 인턴 선발을 통해 경제활동을 다시 시작하기를 원하는 여성들로 열기가 가득했다.
충청북도는 오늘 면접을 통해 최종 60명을 선발하여, 4월 3일부터 각 분야별로 직무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선발된 인턴은 일주일간의 직무교육을 통해 분야별 업무에 필요한 기본소양을 익힌 후 4월 10일부터 각 사업장으로 배치되어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충청북도는 지난 10여 년간의 성공적인 인턴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도 인턴사업에 참여한 모든 여성들이 지속적으로 경제활동에 참여하고, 나아가 본인들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충북 조원희 기자  e-gana1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