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남해 이도균 기자] 경남 남해군은 제21회 경남도 농수산물 수출탑 시상식에서 새남해농협과 남해축협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7일 진주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남강홀에서 개최됐다.

남해군에서는 농식품가공분야 수출 공로상 부문에 새남해농협 식품가공공장이, 농수산물 수출시책 유공자 부문에 남해축협 김태길 과장이 각각 선정됐다.

새남해농협은 수출 신장률 28%, 수출실적 13만7000달러을 달성, 이번 시상식에서 공로상을 수상한 도내 5개 업체 가운데 한 곳으로 선정됐다.

남해축협 김태길 과장은 마늘 먹는 보물섬 남해 한우의 브랜드 활성화와 유통 촉진 홍보 마케팅 등에 적극 기여, 도지사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남해군은 올해 수출목표 200만 달러 달성을 위해 신시장개척 마케팅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단호박 등 신규 수출품목 발굴, 해외 판촉 활동과 수출상담회 적극 참여, 새조개 생산량 증가에 따른 대일본 이매패류 수출확대와 홍보강화 등 다각적인 시장개척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