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대전 박재동 기자] 대전 동구(구청장 한현택)는 대통령 궐위 상황에 적극 대응코자 민생안정 및 지역사회통합 종합대책 추진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이달 15일부터 오는 5월 대통령 선거일까지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비상근무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과 함께 흔들림 없는 당면 현안업무 추진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경기침체와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의 생활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경기활성화를 위한 지방재정 신속집행, 물가 관리 및 생필품 정상수급, 위기가정 긴급복지 지원, 청년일자리 창출 등에 주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교통, 환경 등 관련 각종 생활불편사항 해소와 함께 AI, 산불 등 재난 예방 및 신속대응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통령 탄핵으로 일부 갈라진 민심을 하나로 모으는 지역사회 통합분위기 조성과 조기 대선에 따른 공무원 선거중립 의무 준수에도 힘쓸 방침이다.

한현택 동구청장은 “현역 대통령 탄핵과 궐위라는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아 국정과 민생이 조속히 안정될 수 있도록 공직자들이 비상한 각오로 솔선수범의 노력을 보여줘야 할 시기”라며 “주요 현안을 중심으로 민원업무 신속처리,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선거중립 의무 준수 등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당부했다.

대전 박재동 기자  pd102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