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천 조원희 기자] 충북 진천군은 오는 5월 15일까지 봄철 산불조심 기간으로 정하고 산불예방방지대책 본부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군은 효과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으로 산불 발생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봄철 산불방지 종합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군은 군청 산림축산과와 각 읍·면사무소에 산불방지 대책 본부를 설치하고 기상여건에 따라 산불경보를 4단계로 구분해 단계별 조치 기준에 따라 비상근무 등을 실시한다.

또한 소방서, 군부대, 산림청항공관리소 진천지소 등 유관 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산불 발생 시 신속한 초기대응과 효율적인 진화 활동으로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인다.

특히 산불감시원 43명을 선발해 산불 취약지역에 대한 순찰활동을 강화하고 산불전문 예방진화 대원 46명을 선발해 초동진화 체계를 구축함으로 산불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산불 특별 대책 기간인 3∼4월에는 감시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쓰레기 및 농업부산물 소각 등에 대한 집중적인 순찰·점검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특히 주민들에게 산불예방에 대한 홍보와 경각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현수막 10점, 홍보물 700부를 제작·배포를 완료했다.

이남희 산림축산과장은 "산불 원인 중 논·밭두렁 소각 등이 80% 이상을 차지한다고 알려졌다"며 "인접 시군 및 관련 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산불 발생 최소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북 조원희 기자  e-gana1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